베리타스

강연재 변호사 탈당에 "집단탈당 도미노 꼴"

입력 Jul 11, 2017 01:30 PM KST
kangyeonjae
(Photo : ⓒ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갈무리)
▲강연재 변호사(전 국민의당 부대변인)가 "(국민의당이)제3의 중도의 길을 가는 정당도 아니고, 전국정당도 아니고, 안철수의 새 정치도 없다고 판단했다"며 지난 주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11일 "집단탈당 도미노 도화선에 불붙인 꼴"이라고 밝혔다.

강연재 변호사(전 국민의당 부대변인)가 "(국민의당이)제3의 중도의 길을 가는 정당도 아니고, 전국정당도 아니고, 안철수의 새 정치도 없다고 판단했다"며 지난 주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11일 "집단탈당 도미노 도화선에 불붙인 꼴"이라고 밝혔다.

신동욱 총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안철수 키즈 강연재 국민의당 부대변인 탈당, 안철수 새청치 몰락한 꼴이고 안철수 정치생명줄 끊은 꼴이다. 민주당에 차이고 한국당에 차이고 바른정당에 차인 꼴이고 정치적 미아 꼴이다"라며 이 같이 전했다.

한편 강연재 변호사는 과거 문재인 대통령 후보 지지자들을 향해 "문빠"라고 칭했다가 이들의 맹렬한 공격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강연재 변호사는 문재인 지지자들에 보수꼴통 지지자보다 못하지 않다며 "친문·문빠·광신도"로 지칭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해당 글을 자진 삭제한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를 때 할 일 7가

무엇을 해야 할지 막막할 때 신앙인이라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 여전히 알지 못할 때 몇 가지 방안들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우리는 성령의 동행을 믿

많이 본 기사

수원교구 울지마 톤즈 성폭력 가해자 신부 '정직'

종교계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들풀 처럼 번지고 있는 가운데 도덕성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있는 성직자의 성추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