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언주 발언 논란...끝나지 않았다 2라운드 시작?!

입력 Jul 12, 2017 06:14 AM KST
unju
(Photo : ⓒ이언주 국회의원 페이스북)
▲학교 급식 조리종사원들에 "그냥 동네 밥 하는 아줌마"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이언주 의원(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0일 SBS취재파일에서 나온 해당 발언에 대해 입장을 표명했다.

이언주 의원(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발언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11일 이언주 의원은 해당 논란에 대해 "이런 부적절한 표현으로 혹시 상처받은 분이 계시다면 비록 사적 통화에서라고 하더라도 사용된 점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언론사와의 사적 통화였다는 점을 강조, 언론사를 나무라는 뉘앙스를 보였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이언주 의원의 발언을 녹취한 김모 기자는 국민의당 지도부에 항의 의사 표시를 했다. 김 기자는 미디오늘과의 인터뷰에서 "기자가 특정 사안에 대해 원내수석부대표에 문의를 하는 게 어떻게 사적인 통화가 될 수 있느냐"라며, 자신은 "풀 녹취록을 공개할 수 있다고 했지만 국민의당과 이언주 의원 쪽에서 거부했다"라고 전했다.

SBS는 이언주 의원과의 통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언주 의원 발언 녹취록에는 "솔직히 말해서 조리사라는 게 아무 것도 아니다. 그냥 돈 좀 주고 이렇게 하면 되는 것. 그냥 어디 간호조무사보다도 더 못한 그냥 요양사 정도라고 보시면 된다."라고 되어 있다. 조리사 뿐 아니라 간호조무사, 요양사까지 싸잡아 깎아 내리는 듯한 이 같은 이언주 의원의 발언을 둘러싸고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교회는 혐오의 총칼에 맞서는 최후의 보루입니다”

아무래도 각 교단 총회의 화두는 '성소수자 혐오와 배제'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예장통합이 먼저 성소수자 및 옹호자의 신학교 입학과 교회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