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최민수, 할리우드 진출 기회 다시 생긴다면...

입력 Jul 13, 2017 05:38 AM KST
choiminsu
(Photo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최민수가 과거 할리우드에 진출할 기회가 두번이나 있었지만 모두 거절한 사연을 공개했다. 12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라스, 떨고 있냐?’ 특집으로 꾸며졌으며 최민수, 조태관, 이소연, 황승언 등이 출연했다.

최민수가 과거 할리우드에 진출할 기회가 두번이나 있었지만 모두 거절한 사연을 공개했다. 12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라스, 떨고 있냐?' 특집으로 꾸며졌으며 최민수, 조태관, 이소연, 황승언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최민수에게 "할리우드 진출 제안이 2번이나 있었는데 모두 다 거절했다고"라고 말했고 최민수는 "'스트리트 오브 드림스'에 출연 제의가 왔었는데 산속 칩거 중이라 못했다. 그 전에는 스필버그 작품이었다. '글래디에이터' 기획 5년 전에 연락이 왔었는데 그 당시에는 진출보다 가족이 먼저였다"라고 할리우드 영화 출연 제안을 거절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자 김구라와 MC들은 "지금 다시 (할리우드 영화 출연)제안이 오면?"이라고 물었고, 최민수는 망설임 없이 "하죠"라고 답했다.

이에 김구라는 "아내와 잠시 떨어져 있는 조건으로?"라고 물었고, 최민수는 "당근히 말밥이지"라며 벌떡 일어나 김구라와 하이파이브를 하는 재치를 보였다.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교회는 혐오의 총칼에 맞서는 최후의 보루입니다”

아무래도 각 교단 총회의 화두는 '성소수자 혐오와 배제'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예장통합이 먼저 성소수자 및 옹호자의 신학교 입학과 교회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