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축소·은폐 의혹…윤손하 아들은?!

입력 Jul 13, 2017 06:54 AM KST
ytn_0713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숭의초등학교가 학교 폭력 가해자 대기업 총수 손자를 봐준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숭의초등학교가 학교 폭력 가해자 대기업 총수 손자를 봐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 특별검사 결과 숭의초등학교는 가해자로 지목된 대기업 총수 손자에 대해 자치위원회 심의 대상에서 누락시키고 생활지도 권고대상에서도 제외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폭력 축소·은폐 의혹을 받고 있는 또 다른 가해 학생인 배우 윤손하씨 아들에게서는 별다른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폭력 사안을 원칙대로 처리하지 않은 책임을 물어 교장과 교감, 생활지도부장은 해임을 담임교사에게는 정직 처분을 학교법인에 요구했으며 향후 숭의초등학교 학교법인이 서울시교육청의 권고를 받아들여 이행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유진 피터슨 발언 논란이

"분명한 건 '동성애는 죄'라는 식의 보수적 접근을 고집하면 교회는 시대흐름에 뒤쳐질 것이라는 점이다. 사실 지난 퀴어문화축제에서 일단의 기독교인들은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