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장제원 의원, 뒤늦은 후회..."복당은 오점"

입력 Jul 13, 2017 11:59 AM KST
jangjaewon
(Photo : ⓒ장제원 의원 블로그)
▲자유한국당에서 바른정당으로 그리고 다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의 길을 선택한 장제원 의원이 뒤늦은 후회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서 바른정당으로 그리고 다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의 길을 선택한 장제원 의원이 뒤늦은 후회를 하고 있다. 장제원 의원은 13일 오전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자유한국당 복당 선택이 "제 정치 인생 뿐만 아니라 제 삶 전체에서 가장 잘못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은 "지금까지 전개된 상황을 보면 가장 잘못된 결정"이라며 "그러한 결정이 보수대통합이라든지 또는 보수개혁이라는 결론을 도출한다면 다행이다. 그것이 안 된다면 저는 그 결정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는 각오로 있다"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은 그러면서 바른정당 탈당과 관련해 "탈당 결정하고 밤에 문자를 받았다"며 "고등학생인지, 의원님을 정말 좋아했는데 실망이다 그런 여러 가지 문자를 받고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한테 전화를 했다. 영철 선배한테 우리가 이렇게 국민께 실망을 드리고 어떻게 정치를 하겠냐"라고 말했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장제원 의원은 또 홍준표 신임 당 대표와는 각을 세우는 발언을 이어갔다. 장제원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지금 모습으로는 바른정당이 절대 통합을 안 한다"면서 "한국당이 먼저 바른정당이 흔쾌히 함께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기고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

많이 본 기사

김동호 목사 "무당" 발언에 류여해 모욕죄 고소 방침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의 포항 지진 발언에 "무당인가 했다"라며 수위 높은 비판을 가한 데에 류여해 위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