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장제원 의원, "복당 오점" 발언에 "줏대 없는 갈대"

입력 Jul 13, 2017 09:14 PM KST
jangjaewon
(Photo : ⓒ장제원 의원 블로그)
▲자유한국당에서 바른정당으로 그리고 다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의 길을 선택한 장제원 의원이 뒤늦은 후회를 하고 있다.

장제원 의원의 "복당 오점" 발언에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장제원 의원을 "줏대 없는 갈대"라고 지적했다. 신 총재는 "자기 집에 불 싸지르고 물 뿌리는 꼴이다. 침소봉대 아니라 침소'붕대' 꼴이고 초딩같은 말장난 꼴이다. 간에 붙었다 쓸개에 붙었다 하는 꼴이고 셀프자해로 공갈친 꼴이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에서 바른정당으로 그리고 다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의 길을 선택한 장제원 의원은 뒤늦게 후회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장제원 의원은 13일 오전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자유한국당 복당 선택이 "제 정치 인생 뿐만 아니라 제 삶 전체에서 가장 잘못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은 "지금까지 전개된 상황을 보면 가장 잘못된 결정"이라며 "그러한 결정이 보수대통합이라든지 또는 보수개혁이라는 결론을 도출한다면 다행이다. 그것이 안 된다면 저는 그 결정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는 각오로 있다"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은 그러면서 바른정당 탈당과 관련해 "탈당 결정하고 밤에 문자를 받았다"며 "고등학생인지, 의원님을 정말 좋아했는데 실망이다 그런 여러 가지 문자를 받고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한테 전화를 했다. 영철 선배한테 우리가 이렇게 국민께 실망을 드리고 어떻게 정치를 하겠냐"라고 말했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장제원 의원은 또 홍준표 신임 당 대표와는 각을 세우는 발언을 이어갔다. 장제원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지금 모습으로는 바른정당이 절대 통합을 안 한다"면서 "한국당이 먼저 바른정당이 흔쾌히 함께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유진 피터슨 발언 논란이

"분명한 건 '동성애는 죄'라는 식의 보수적 접근을 고집하면 교회는 시대흐름에 뒤쳐질 것이라는 점이다. 사실 지난 퀴어문화축제에서 일단의 기독교인들은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