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흑인검사 아얄라 검사 차량 검문한 백인경찰 영상

입력 Jul 14, 2017 09:12 AM KST
state
(Photo : ⓒ유튜브 해당영상 캡처)
▲흑인검사 아얄라 검사의 차량을 별다른 이유 없이 검문한 백인 경찰관이 당황한 듯 어색한 변명을 늘어놓는 장면이 포착된 유튜브 영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는 '주검사 차량을 검문한 올랜도 경찰'이라는 제목의 유튜브 동영상 한 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지난달 19일 저녁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서 교통 단속을 하던 경찰이 흰색 포드 세단 승용차를 멈춰세우고 검문하는 장면이 담겼다. 백인 경찰관 2명이 길가에 정차한 차량의 운전자에게 다가가자 창문을 내린 흑인 여성에게 "직업이 무엇인가"라고 물었고 운전자는 "저는 주 검사"라고 답한다.

검사라는 말에 당황한 경찰은 서둘러 단속 이유를 댔다. 경찰은 "해당 차량 번호판을 조회해봤는데 아무 것도 뜨지 않았다. 전에는 이런 걸 본 적이 없다"면서도 "그래서 우리가 혹시나 도난차량이 있을까 봐 이렇게 검문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젠 괜찮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잠깐, 보니까 창이 너무 진하게 선팅된 것 같다. 그게 또 하나의 이유다"라고 덧붙였다.

매체에 따르면, 차량 운전자이자 아얄라 검사는 플로리다 주 유일한 흑인여성 검사로 알려져 있다. 아얄라 검사는 이날 플로리다 A&M 대학 로스쿨에 강의를 마치고 나오는 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얄라 검사는 번호판에 대해서는 "적법하게 부착한 것"이라고 했으며 선팅에 대해서는 "플로리다 주 법에선 차량 창문 선팅은 위반 행위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유진 피터슨 발언 논란이

"분명한 건 '동성애는 죄'라는 식의 보수적 접근을 고집하면 교회는 시대흐름에 뒤쳐질 것이라는 점이다. 사실 지난 퀴어문화축제에서 일단의 기독교인들은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