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유진 피터슨 “동성혼 주례 맡겠다” 했다가 철회
발언 직후 논란 일자 진화나서… 유사 논란 이어질 듯

입력 Jul 14, 2017 04:42 PM KST
Eugene
(Photo : ⓒ 출처 = RNS)
▲신학자이자 베스트 셀러 <메시지> 등 다수의 저술을 낸 유진 피터슨이 동성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가 반발이 일자 철회하며 곤란을 당했다.

신학자이자 목회자, 베스트셀러 작가로 잘 알려진 유진 피터슨이 동성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가 곤란을 당했다. 논란은 현지시간 12일 미국의 비영리 종교전문 매체 ‘RNS(Religion News Service)'에 실린 조나단 메리트 기자와의 인터뷰가 보도되면서 불거졌다.

메리트 기자는 현재 교회에서 가장 민감한 쟁점인 동성애와 동성혼에 유진 피터슨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취재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진 피터슨은 과거 협동 전도사(associate pastor)로 활동하던 당시 겪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피터슨에 따르면 음악 담당 목회자를 찾던 중 고등학교 교사이고 음악가였던 한 청년이 자신에게 와서 게이임을 밝혔다는 것이다.

피터슨은 이 일화를 소개하면서 "20년 전엔 이 이야기를 할 수 없었다. 그러나 지금 난 많은 성소수자와 알고 지내고, 이들이 나처럼 신앙생활에 열심인 것으로 본다"고 했다. 피터슨은 그러면서 이 같이 말했다.

"성소수자와 관련된 논의는 끝났다고 본다. 성소수자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이들은 다른 교회에 나갈 것이다. (중략) 자랑할만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적어도 이 문제는 옳고 그름의 문제는 아니어 보인다."

이러자 메리트 기자는 "만약 목회사역을 한다고 가정하고, 당신 교회에 다니는 동성커플이 와서 주례를 부탁하면 수락할 것인가?"라고 물었고, 피터슨은 "그렇다"고 답했다.

피터슨의 발언은 큰 파장을 일으켰다. 당장 미국 최대 기독교 서점인 라이프웨이 기독교서점(LifeWay Christian Stores)은 <메시지>를 비롯해 피터슨이 쓴 책들의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라이프웨이는 보수적 교단인 남침례교단 산하에 있는 미국 최대 기독교서점으로 연간 270만의 고객이 이곳을 찾는다.

우리나라에서도 극우 성향의 기독교 커뮤니티 ‘갓톡'은 "유진 피터슨과 같은 사람이 우리나라의 신앙도서 분야 유명 작가라는 것이 통탄할 일이다. 이제는 이 사람의 정체를 알았으니 이 사람의 책들은 이제 모두 버리는 것이 낫겠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러자 피터슨은 13일(현지시간) 미 유력신문은 <워싱턴포스트>에 "남성과 여성의 결합이 성경적 결혼관임을 확인한다"라고 해명했다.

피터슨의 입장이 말바꾸기인지는 불분명하다. 그가 <워싱턴포스트>에 보낸 입장문엔 복잡한 심경이 읽힌다. 그는 "29년 동안, 그리고 이후에도 동성혼 주례를 맡은 적이 없었고, 부탁받지도 않았다. 솔직히 이런 부탁이 없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이어 메리트 기자의 질문이 "만약 지금 목회사역 중이고, 만약 믿음 좋은 게이 커플이 주례를 요청해 온다면 하는 식의 가정법이었고, 목회자는 이 같은 가설에 탐닉할만큼 호사스럽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메리트 기자 역시 후속 보도를 통해 "동성결혼에 대한 피터슨의 견해는 그와, 그의 사역에 대한 나의 존경심과 아무 관련 없다"며 존중의사를 밝혔다.

비록 피터슨의 동성혼 발언은 수습되는 모양새지만, 미국, 독일 등 각국에서 동성혼을 합법화하면서 이 주제는 기독교계에서 앞으로도 논란의 불씨로 남을 전망이다.

오피니언

기고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

많이 본 기사

김동호 목사 "무당" 발언에 류여해 모욕죄 고소 방침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의 포항 지진 발언에 "무당인가 했다"라며 수위 높은 비판을 가한 데에 류여해 위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