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근혜 샌들 소식에 "인격 마녀사냥"

입력 Jul 14, 2017 05:14 PM KST
parkkeunhye
(Photo : ⓒ신동욱 총재 트위터 갈무리)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샌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달 10일과 11일, 13일 재판에 부상을 이유로 불출석한 바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샌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달 10일과 11일, 13일 재판에 부상을 이유로 불출석한 바 있다. 그러나 14일 오후 호송 버스를 타고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 내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샌들을 신은 채 모습을 드러냈다.

왼쪽 4번째 발가락을 부딪쳐 통증, 붓기가 있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진 박 전 대통령은 호송차로부터 구치감으로 이동하는 동안 왼쪽 다리를 조금씩 저는 모습을 보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샌들을 신고 재판에 출석했다는 소식을 접한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정치보복 치곤 옹졸하기 그지없는 꼴이고 국격 무너트린 꼴이다"라고 밝혔다.

신 총재는 "죽음보다 더한 인권유린 꼴이고 조롱거리로 가득 채운 인권침해의 극치 꼴이다. 한반도 반쪽도 모자라 대한민국 반쪽 만든 꼴이고 인격 (중세교회)마녀사냥 꼴이다"라며 이 같이 전했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유진 피터슨 발언 논란이

"분명한 건 '동성애는 죄'라는 식의 보수적 접근을 고집하면 교회는 시대흐름에 뒤쳐질 것이라는 점이다. 사실 지난 퀴어문화축제에서 일단의 기독교인들은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