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대구 여중생 사고...등굣길 덤프트럭에 깔려 숨져

입력 Jul 14, 2017 09:40 PM KST
car
(Photo : ⓒpixabay)
▲14일 아침 대구에서 한 여중생이 등굣길에 25톤짜리 화물차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14일 아침 대구에서 한 여중생이 등굣길에 25톤짜리 화물차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0분경 수성구 두산동의 한 아파트 단지 옆 도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여중생이 A씨(51살)가 몰던 화물차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아파트 단지 쪽 왕복 2~4차로 도로로 우회전하는 구간이었으며 당시 피해 여중생은 횡단보도를 건너는 중이었다. 횡단보도에는 보행자 신호등은 없었으며 경찰은 A씨가 지나가던 여중생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 대원들이 도착했을 때 여중생은 이미 운명을 달리한 것으로 전해져 주변의 안타까움을 주었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성평등 헌법 개정 시도 강력히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성평등 헌법 개정 시도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가인권위의 헌법기관 격상은 무소불위의 힘을 부여할 위험이 있으며, 삼권분립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