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대구 여중생 사고...등굣길 덤프트럭에 깔려 숨져

입력 Jul 14, 2017 09:40 PM KST
car
(Photo : ⓒpixabay)
▲14일 아침 대구에서 한 여중생이 등굣길에 25톤짜리 화물차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14일 아침 대구에서 한 여중생이 등굣길에 25톤짜리 화물차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0분경 수성구 두산동의 한 아파트 단지 옆 도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여중생이 A씨(51살)가 몰던 화물차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아파트 단지 쪽 왕복 2~4차로 도로로 우회전하는 구간이었으며 당시 피해 여중생은 횡단보도를 건너는 중이었다. 횡단보도에는 보행자 신호등은 없었으며 경찰은 A씨가 지나가던 여중생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 대원들이 도착했을 때 여중생은 이미 운명을 달리한 것으로 전해져 주변의 안타까움을 주었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유진 피터슨 발언 논란이

"분명한 건 '동성애는 죄'라는 식의 보수적 접근을 고집하면 교회는 시대흐름에 뒤쳐질 것이라는 점이다. 사실 지난 퀴어문화축제에서 일단의 기독교인들은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