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종근당 회장 갑질녹취록…부모 모욕도 서슴지 않아

입력 Jul 15, 2017 03:51 AM KST
leejunghan
(Photo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종근당 회장 갑질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종근당 이장한 회장은 14일 오전 서울 충정로 종근당 본사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분 가량 공식 사과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종근당 회장 갑질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종근당 이장한 회장은 14일 오전 서울 충정로 종근당 본사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분 가량 공식 사과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은 "저의 행동으로 상처받으신 분께 용서를 구합니다. 머리 숙여 사죄를 드립니다"고 했으며 질책과 비판을 받아들인다고 했다. 또 상처 받은 분들을 위로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 보겠다고도 했다.

그러나 이 같은 이 회장의 사과에도 불과하고 비난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2분 가량 사과문을 읽은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그대로 퇴장하는 등 이 회장의 행보에 진정성이 묻어있지 않다는 시선이 우세한 것.

한편 전날 한 매체에 의해 이 회장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들을 상대로 욕설과 막말을 쏟아내는 녹취록이 공개된 바 있다. 이 회장의 욕설에 최근 1년 동안 운전기사 3명이 회사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녹취록에서 이 회장은 "XX 같은 XX. 너는 생긴 것부터가 뚱해서 XX야. 살쪄서 미쳐서 다니면서.... 뭐하러 회사에.... XX 같은 XX."라고 했으며 심지어는 "아비가 뭐하는 X인데 제대로 못 가르치고 그러는 거야 이거. 너희 부모가 불쌍하다 불쌍해. XX야 그 나이에 네가 돈 벌어서 살아야지 이 XX야. 집에서 주는 돈 갖고...."라며 부모를 모욕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욕설 파문이 일자 이장한 회장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종근당 본사 15층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께 용서를 구한다"고 공개 사과했다. 그는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면서도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유진 피터슨 발언 논란이

"분명한 건 '동성애는 죄'라는 식의 보수적 접근을 고집하면 교회는 시대흐름에 뒤쳐질 것이라는 점이다. 사실 지난 퀴어문화축제에서 일단의 기독교인들은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