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 막말 논란에 대의원 사퇴
"김대중 신이라도 되나?" "신성모독으로 종교재판 넣든가?"

입력 Jul 15, 2017 06:15 AM KST
daejung
(Photo :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이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막말을 쏟아내 논란을 빚고 있다.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은 지난 1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놈의 대중대중, 대중 타령 좀 그만해라. 이미 뒤진 대중이를 어디서 찾노'라는 글을 올 올려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글을 올렸다.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이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막말을 쏟아내 논란을 빚고 있다.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은 지난 1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놈의 대중대중, 대중 타령 좀 그만해라. 이미 뒤진 대중이를 어디서 찾노'라는 글을 올 올려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게시글을 둘러싼 비난 여론이 고조되면서 사태가 악화되자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은 해당 게시글을 모두 삭제했으며 사과의 글을 올렸다.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은 14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쓴 글은 명백히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그 분의 뜻에 공감하는 수많은 분들을 모욕한 글"이라며 "공당의 대의원으로서 신중하고 책임있는 말을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했다.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은 이어 "매우 경솔했다. 돌아가신 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조차 지키지 못하고 망언을 한 제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친다"면서 "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수많은 지지자 분들께, 또한 우리 정의당 당원들을 비롯하여 모든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겨을 정의당 대의원은 "부족하지만 당 대의원에서 사퇴하고 당의 징계와 국민들께서 주시는 질책을 달게 받겠다"면서 "그동안 있어왔던 저의 경솔했던 언행을 충분히 되돌아보겠다.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앞서 김겨울 의원은 "여성 정치인은 좀만 잘못하면 여성이란 특성 가지고 그렇게 욕을 하면서 겨우 이미 뒤진 대중이란 말에 그렇게 설침? 김대중이 신이라도 되나보네. 신성모독으로 종교재판이라도 넣든가. 그리고 김대중 욕한건지 아닌지 느그가 어케 아냐. 하여튼 파시즘도 애지간히들 하세요"라는 글을 올려 막말 논란을 일으켰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유진 피터슨 발언 논란이

"분명한 건 '동성애는 죄'라는 식의 보수적 접근을 고집하면 교회는 시대흐름에 뒤쳐질 것이라는 점이다. 사실 지난 퀴어문화축제에서 일단의 기독교인들은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