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유이, 강남 열애설 왜 처음부터 솔직하지 못했나?

입력 Jul 15, 2017 06:36 AM KST
kangnam
(Photo : ⓒ유이 인스타그램 갈무리)
▲14일 유이가 강남과의 열애설을 부인하다가 두 사람이 스킨십을 하는 데이트 사진이 공개되자 입장을 바꿨다. 유이는 강남과의 열애설을 처음엔 부인했다가 피할 수 없는 증거 앞에 강남과 연인관계에 있음을 인정했다.

14일 유이가 강남과의 열애설을 부인하다가 두 사람이 스킨십을 하는 데이트 사진이 공개되자 입장을 바꿨다. 유이는 강남과의 열애설을 처음엔 부인했다가 피할 수 없는 증거 앞에 강남과 연인관계에 있음을 인정했다.

앞서 송송커플로 불리는 송혜교와 송중기도 여러차례 열애설에 전면 부인하다가 갑작스런 결혼 발표로 펜들을 어리둥절하게 한 바 있다. 이날 유이도 강남과의 열애설이 보도된 직후 자신의 SNS를 통해 호감을 갖고 있는 친구사이일 뿐 "연인관계가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다가 유이와 강남의 열애를 뒷받침하는 데이트 사진이 공개되자 돌연 입장을 바꿨다. 유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남과 데이트를 즐기는 사진 한 장과 함께 "갑작스럽게 난 3개월 유이 강남 열애설이라는 기사에 당황스러워 저도 모르게 글을 올렸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는 글을 올렸다.

유이는 이어 "정확히 말씀드리면 서로 호감을 가진 지 얼마 되지 않아, 3개월이라는 기사에 혹시 오빠에게 또 드라마팀에게 피해가 되지 않을까 싶어 글을 올렸습니다. 생각 없이 올린 점 죄송합니다. 이번 기회로 서로의 마음을 더 확인 했고 예쁘게 만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그러나 유이가 처음부터 솔직하게 사실을 알리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