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토] “사랑은 배제하지 않습니다”

입력 Jul 15, 2017 04:25 PM KST
rainbow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인 무지개예수는 15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오 주여, 여기에 우리와 함께’라는 주제로 여는기도회를 진행했다.
rainbow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인 무지개예수는 15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오 주여, 여기에 우리와 함께’라는 주제로 여는기도회를 진행했다.
rainbow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인 무지개예수는 15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오 주여, 여기에 우리와 함께’라는 주제로 여는기도회를 진행했다.
rainbow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인 무지개예수는 15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오 주여, 여기에 우리와 함께’라는 주제로 여는기도회를 진행했다. 보수 개신교 단체는 서울시청 광장에서 맞불집회를 열기도했다.

14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제18회 퀴어문화축제가 막을 올린 가운데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인 무지개예수는 15일 오전 ‘오 주여, 여기에 우리와 함께'라는 주제로 여는기도회를 진행했다. 기도회에 참석한 그리스도인들은 공동기도문을 통해 "사랑은 배제하지 않는다"고 선언하면서 "우리는 성소수자와 비성소수자가 평등하게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기도했다.

이에 맞서 보수 기독교단체는 시청광장 건너편에서 동성애 반대집회를 열었다.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교회는 혐오의 총칼에 맞서는 최후의 보루입니다”

아무래도 각 교단 총회의 화두는 '성소수자 혐오와 배제'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예장통합이 먼저 성소수자 및 옹호자의 신학교 입학과 교회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