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단양 물놀이 사고...고등학생 김모군 숨져

입력 Jul 16, 2017 07:53 AM KST
water
(Photo : ⓒ연합뉴스 TV 보도화면 캡처)
▲15일 오후 1시 50분쯤 충북 단양군의 한 계곡에서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러 왔던 고등학생 김모 군(17)이 물에 빠져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김 군은 경북 영주 출신으로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는 과정에서 수심 2-3미터 계곡 물로 다이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오후 1시 50분쯤 충북 단양군의 한 계곡에서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러 왔던 고등학생 김모 군(17)이 물에 빠져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김 군은 경북 영주 출신으로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는 과정에서 수심 2-3미터 계곡 물로 다이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슷한 시각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강원 양양군 서면 38 야영장 인근 계곡을 찾은 엄모 씨(42)가 물에 빠져 119 구조대원 등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 터져나왔는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