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단양 물놀이 사고...고등학생 김모군 숨져

입력 Jul 16, 2017 07:53 AM KST
water
(Photo : ⓒ연합뉴스 TV 보도화면 캡처)
▲15일 오후 1시 50분쯤 충북 단양군의 한 계곡에서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러 왔던 고등학생 김모 군(17)이 물에 빠져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김 군은 경북 영주 출신으로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는 과정에서 수심 2-3미터 계곡 물로 다이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오후 1시 50분쯤 충북 단양군의 한 계곡에서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러 왔던 고등학생 김모 군(17)이 물에 빠져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김 군은 경북 영주 출신으로 친구들과 물놀이를 하는 과정에서 수심 2-3미터 계곡 물로 다이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슷한 시각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강원 양양군 서면 38 야영장 인근 계곡을 찾은 엄모 씨(42)가 물에 빠져 119 구조대원 등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교회는 혐오의 총칼에 맞서는 최후의 보루입니다”

아무래도 각 교단 총회의 화두는 '성소수자 혐오와 배제'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예장통합이 먼저 성소수자 및 옹호자의 신학교 입학과 교회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