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수리온 기체 결함 알고도 납품 재개 왜?

입력 Jul 17, 2017 06:32 AM KST
surion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방위사업청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의 기체 결함을 알고도 납품을 재개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방위사업청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의 기체 결함을 알고도 납품을 재개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KBS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방위사업청은 겨울철 엔진 고장이 우려되는 수리온의 성능이 개선되지 않았음에도 납품을 재개시킨 것으로 감사원 감사 결과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수리온은 지난해 3월 미국에서 실시된 결빙시험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엔진 공기 흡입구 등에 얼음이 생겨 겨울철 엔진 고장이 우려된다는 지적을 받은 것이다.

성급한 수리온 사업 재개에 이미 배치된 수리온 헬기의 개선 비용 200여억 원도 제조 업체가 아닌 정부가 부담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KBS는 전했다.

한편 감사원은 성능이 개선되지 않은 수리온 납품 재개를 결정한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등 3명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성평등 헌법 개정 시도 강력히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성평등 헌법 개정 시도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가인권위의 헌법기관 격상은 무소불위의 힘을 부여할 위험이 있으며, 삼권분립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