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임지현, 과거 달콤했던 '남남북녀' 출연 주목

입력 Jul 17, 2017 06:57 AM KST
imjihuun
(Photo : ⓒTV 조선 '남남북녀2' 방송화면 캡처)
▲탈북여성 임지현이 북한 선전매체에 등장한 가운데 과거 TV 조선 '남남북녀2'에 출연한 모습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은 해당 방송에서 가상부부로 출연한 임지현이 김진에게 기습 뽀뽀를 하는 장면.

탈북여성 임지현이 북한 선전매체에 등장한 가운데 과거 TV 조선 '남남북녀2'에 출연한 모습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당시 남남북녀 가상 부부로 활약한 임지현은 김진과 호흡을 맞추며 밝고 명랑한 모습을 보여 관심을 모았다. 임지현은 방송 활동 중 자신이 북한군 출신이었음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임지현은 16일 '우리민족끼리'가 공개한 영상에서 '전혜성'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해 탈북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임지현은 "지난 2014년 1월 탈북했고 지난달 돌아왔다"며 "평안남도 안주시에서 부모님과 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한국에서 임지현이라는 이름의 가명을 사용했다고 밝힌 전 씨는 탈북 배경에 대해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을 거라 상상했다"며 한국 생활에 대해 "술집을 비롯한 여러 곳을 떠돌았지만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고통만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방송 출연의 과정을 공개한 전 씨는 "시키는 대로 악랄하게 공화국을 비방하고 헐뜯었다"고 주장했다.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교회는 혐오의 총칼에 맞서는 최후의 보루입니다”

아무래도 각 교단 총회의 화두는 '성소수자 혐오와 배제'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예장통합이 먼저 성소수자 및 옹호자의 신학교 입학과 교회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