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겨울 정의당 전 대의원 막말 결국 징계로 이어져

입력 Jul 17, 2017 06:56 PM KST
daejung
(Photo :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이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막말을 쏟아내 논란을 빚고 있다. 김겨울 정의당 대의원은 지난 1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놈의 대중대중, 대중 타령 좀 그만해라. 이미 뒤진 대중이를 어디서 찾노'라는 글을 올 올려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글을 올렸다.

김겨울 정의당 전 대의원이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글을 자신의 SNS 상에 올려 논란이 된 가운데 김겨울 전 대의원이 당 차원의 징계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 상무위원회는 17일 입장문을 통해 "김겨울 전 대의원이 부적절한 표현으로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우려를 안긴 데 대해 다시 한 번 유감의 뜻을 표하며 유가족에게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정의당 상무위원회는 이어 "당직자 교육 강화, 당직자 윤리규정 마련 등에 나설 것이다"라며 "공적 지위를 가진 당직자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당의 얼굴이 되는 사람으로서 언행에 더욱 주의할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상무위원회는 또 "김 전 대의원 본인도 사퇴와 함께 당의 징계를 받겠다고 밝힌점을 고려하여 당기위원회 제소를 추진한다"고도 했다.

한편 김겨울 정의당 전 대의원은 "여성 정치인은 좀만 잘못하면 여성이란 특성 가지고 그렇게 욕을 하면서 겨우 이미 뒤진 대중이란 말에 그렇게 설침? 김대중이 신이라도 되나보네. 신성모독으로 종교재판이라도 넣든가. 그리고 김대중 욕한건지 아닌지 느그가 어케 아냐. 하여튼 파시즘도 애지간히들 하세요"라는 글을 올려 막말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논란이 확산되자 김겨울 전 대의원은 해당 게시글을 자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으나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교회는 혐오의 총칼에 맞서는 최후의 보루입니다”

아무래도 각 교단 총회의 화두는 '성소수자 혐오와 배제'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예장통합이 먼저 성소수자 및 옹호자의 신학교 입학과 교회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