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근혜 침대 딜레마에 "앓는 이 뽑는 법"

입력 Jul 18, 2017 06:10 AM KST
parkbed
(Photo : ⓒ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갈무리)
▲청와대 관저에 남아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 처리 문제를 놓고 당직자들이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17일 오후 '통큰' 제안을 했다.

청와대 관저에 남아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 처리 문제를 놓고 당직자들이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17일 오후 '통큰' 제안을 했다. 신 총재는 "박근혜 침대 처리 딜레마, 놔둘 수도 버릴 수도 팔수도 없다면 제부인 저에게 주시오"라고 제안했다.

신 총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골집에서 침대로 사용하겠다. 가족이 인수를 했으니 청와대는 앓는 이를 뽑은 꼴이고 저는 침대를 구한 것이고 서로가 원하는 것을 얻었으니 묘책 중에 묘책 아니오"라고 전했다.

한편 청와대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침대를 놓고 손님용으로 쓸지 경호실에서 쓸지 숙지자가 사용할지 아니면 중고로 내다팔지 등의 방안을 두루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는 699만원에 상당한 고급 침대인 것을 전해졌다. 청와대는 일단 접견실 옆 대기룸으로 옮겨놨으며 활용 방안을 놓고 고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유진 피터슨 발언 논란이

"분명한 건 '동성애는 죄'라는 식의 보수적 접근을 고집하면 교회는 시대흐름에 뒤쳐질 것이라는 점이다. 사실 지난 퀴어문화축제에서 일단의 기독교인들은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