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양귀비 750여 주 재배하던 식당 주인 경찰에 붙잡혀

입력 Jul 18, 2017 06:27 AM KST
yangkweebee
(Photo : ⓒpixabay)
▲자신이 운영하던 식당 주차장에서 양귀비 꽃 750여 주를 재배한 식당 주인 50대 남성 A씨가 식당을 찾은 한 손님의 제보로 덜미가 잡혀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양귀비의 모습.

자신이 운영하던 식당 주차장에서 양귀비 꽃 750여 주를 재배한 식당 주인 50대 남성 A씨가 식당을 찾은 한 손님의 제보로 덜미가 잡혀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57살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까지 경기도 양주시에 있는 자신의 식당 주차장 화단에 마약류 식물인 양귀비꽃 750여 주를 기른 혐의를 받고 있다.

양귀비 꽃봉오리 속의 수액(열매)을 말려 가공하면 아편과 모르핀, 헤로인 등 다양한 마약의 원료가 되는 것으로 양귀비 재배시 관련 법에 따라 5년 이하 징역이나 5천만원 이하의 벌금형 처벌을 받게 된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관상용으로 지인이 준 화초 씨앗을 심었을 뿐 마약류인 양귀비란 사실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