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임보라 목사, 8개 교단 이대위 조사항목 반박

입력 Aug 01, 2017 09:43 PM KST
bora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임보라 목사

동성애 지지를 이유로 이단 시비를 받고 있는 임보라 목사(섬돌향린교회)가 자신을 둘러싼 8개 교단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이하 이대위)의 조사 항목 5가지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기독일보에 따르면, 31일 저녁 안병무홀에서 열린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제204차 월례포럼에서 임보라 목사는 먼저 신론적 이단성과 관련, 임 목사는 "(제가)하나님도 성이 있다고 주장한다는데, 그 출처를 저도 알고 싶다"며 부인했다.

임 목사는 이어 '여성 하나님을 주장하고 하나님을 커밍아웃 시켜야 한다고 주장 한다'는 내용에 대해, "하나님을 커밍아웃 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 맞는 것 같다"며 웃으며 대답했다.

임 목사는 또 "동성애를 성경적인 것이라고 주장, 인간에게 다양한 성 정체성을 심어 주셨다고 주장했다는데, 뭐 이런 것도 맞는 것 같다"고 말했으며 "잘못된 가족제도를 주장하면서 동성결혼 가족을 정당화 해야 한다고 하는데 이것도 맞다"고 했다.

그러나 임 목사는 "그것에 붙은 것이, (제가)일부다처제도 차별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는데, 이것은 맥락이 있는 이야기인데 그것만 딱 떼서 쓴 것"이라며 "거기에 더 해 (제가)근친상간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는데, 이런 약간 허무맹랑한 이야기도 덧붙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임 보라 목사는 "한국교회 동성애 논쟁은 정치적 의도"라 했다. 또 "단 하나 만 옳다고 할 때, 이단은 발생 한다"고 말하고, "(현재의) 개신교 양태, 많은 이들이 분노도 하지만, 부끄럽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