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찬주 부인 갑질 국방 감사 결과에 "환영"

입력 Aug 04, 2017 11:53 PM KST
chanjuwife
(Photo : ⓒ군인권센터 SNS 갈무리)
▲제2육군사령부 사령관 취임예배에서 박찬주 대장과 부인이 기도하고 있는 모습.

박찬주 육군대장과 박찬주 대장 부인의 갑질 사건에 대해 국방부 감사결과 박찬주 사령관을 형사입건하고 검찰수사로 전환한다는 결정을 접한 군인권센터는 4일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은 이날 낸 입장문에서 "감사 결과 박 사령관 부부의 갑질로 인한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사실로 밝혀졌고, 일부는 피해자와의 진술이 엇갈리는 바 국방부는 사건을 검찰 수사로 전환하기로 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진술이 엇갈리는 전자팔찌 사용, GOP 파견, 사령관 부인을 '여단장급'이라 부른 점 등의 범죄 사실은 복수의 피해자들이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는 것이며, 특히 전자팔찌의 경우 7군단장, 육군참모차장, 제2작전사령관 재임 시절의 공관병들이 각기 제보를 통해 모두 증언하고 있는 사실이다"라고 했다.

군인권센터는 이어 "이처럼 범죄사실을 부인하는 한편, 개인적 범죄사실을 부인하는 발표에 직권을 남용하여 부하를 동원하는 등 지위를 이용한 증거인멸의 우려가 매우 강한 상황이다"라고도 했다.

또 "8월 8일, 군 수뇌부 인사가 예정된 가운데 전역 예정자인 박 사령관이 이 과정에서 증거를 인멸할 소지도 매우 크다. 따라서 박 사령관에 대한 수사는 반드시 긴급체포, 압수수색 등이 포함되는 강제 수사로 이뤄져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하나님과 거래할 수 없는 이유

하나님은 자족하고 자존하신 분이시기 때문에 인간의 제안에 따라 거래를 하실 필요가 없는 분이시다. 우리는 그분의 조건을 받아들이든지 거부하든지 할 수 있지만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반대 목소리, 갈수록 거세진다

명성교회 관련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7일엔 명성교회 청년부 416명이 세습 반대를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이어 통합교단 목회자들이 세습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