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노루 태풍 경로...7일 새벽 일본 가고시마 상륙

입력 Aug 06, 2017 06:46 AM KST
noru_0806
(Photo :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노루 태풍 경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당초 서귀포, 영남 해안 지방 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알려졌으나 북동쪽으로 방향을 튼 노루 태풍은 7일 새벽 3시 일본 가고시마 북동쪽 약 90km 부근 육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노루 태풍 경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당초 서귀포, 영남 해안 지방 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알려졌으나 북동쪽으로 방향을 튼 노루 태풍은 7일 새벽 3시 일본 가고시마 북동쪽 약 90km 부근 육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에 따르면, 노루 태풍은 8일 새벽 3시 일본 오사카 북북서쪽 약 120km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간 뒤 9일 새벽 독도 동북동쪽 약 540km 해상에 머물다 소멸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 터져나왔는데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