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광수 의원, 가정폭력 혐의 해명에 "의인 흉내?!"

입력 Aug 06, 2017 03:03 PM KST
kimkwangsu
(Photo : ⓒ김광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광수 의원.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이 가정폭력 혐의 등으로 경찰조사를 받게 된 데에 해명을 내놓은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6일 김광수 의원의 해명이 "의혹을 더 키웠다"고 주장했다.

신동욱 총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 가정폭력혐의 해명, 광수가 광기 부린 꼴이고 해명이 의혹만 키운 꼴이다"라며 "국민폭력당 만든 꼴이고 민원은 새벽부터 남의 집 방문 꼴이다. 술 취해 전화하면 달려가는 서비스 꼴이고 자살 막으려고 손까지 다친 의인 흉내 내기 꼴이다"라고 적었다.

앞서 김광수 의원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선거 운동을 돕던 여성인데 술을 많이 마신 상태였다며 "집에 가보니 배에 칼을 대고 자살 시도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김광수 의원은 이어 "이를 제지하려다 나도 엄지손가락을 베었다"면서 "그 여성은 술이 너무 많이 취해있는 상태여서 훈방 조치 됐다"고도 했다.

한편 전주 완산경찰서에 따르면, 5일 새벽 2시경 가정폭력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완산구 한 가정집에서 국민의당 김광수 의원을 발견, 지구대로 임의 동행해 조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가기

우리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최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은 하나님과의 교제이다. 하나님과 교제할 때 우리는 아버지 하나님의 마음과 그 사랑에 접근할 수 있다. 그래서

많이 본 기사

이낙연 국무총리, 교단장들 만나 "동성혼은 시기상조"

이낙연 국무총리가 개신교 주요 교단을 대표하는 교단장들과의 만남에서 "동성혼 개헌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고 국민일보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