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광수 의원, 야밤 자해 소동 관련 직접 해명

입력 Aug 07, 2017 04:54 AM KST
kimkwangsu
(Photo : ⓒ김광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광수 의원.

김광수 의원이 가정폭력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국회의원으로서 사실관계를 떠나 논란이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직접 해명에 나섰다.

김광수 의원은 6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5일 언론에 기사화된 사건과 관련하여 해명을 했음에도 추측성 보도들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름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김광수 의원은 사건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일부 언론에 직접 해명한 바와 같이 선거를 도운 지인의 전화를 받았는데 자해 분위기가 감지되어 집으로 찾아갔다"면서 "칼을 들고 자해를 시도하던 지인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소란이 발생되었고 저의 손가락 부위가 깊게 찔려 열바늘을 꿰매는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를 받은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김광수 의원은 "조사를 받은 것이 아니라 당시 경위를 설명해 달라는 요청을 받고 설명을 한 것"이라며 "분명하게 해명을 했음에도 일부 에서 의혹을 증폭시키는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사실과 다른 추측성, 의혹성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를 요청한 그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한신대 학생들과 대화 입장 밝혀

한신대 학내갈등에 대해 개입을 자제하던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장 이재천 총무는 18일 오전 기장인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