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광수 의원, 야밤 자해 소동 관련 직접 해명

입력 Aug 07, 2017 04:54 AM KST
kimkwangsu
(Photo : ⓒ김광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광수 의원.

김광수 의원이 가정폭력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국회의원으로서 사실관계를 떠나 논란이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직접 해명에 나섰다.

김광수 의원은 6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5일 언론에 기사화된 사건과 관련하여 해명을 했음에도 추측성 보도들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름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김광수 의원은 사건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일부 언론에 직접 해명한 바와 같이 선거를 도운 지인의 전화를 받았는데 자해 분위기가 감지되어 집으로 찾아갔다"면서 "칼을 들고 자해를 시도하던 지인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소란이 발생되었고 저의 손가락 부위가 깊게 찔려 열바늘을 꿰매는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를 받은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김광수 의원은 "조사를 받은 것이 아니라 당시 경위를 설명해 달라는 요청을 받고 설명을 한 것"이라며 "분명하게 해명을 했음에도 일부 에서 의혹을 증폭시키는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사실과 다른 추측성, 의혹성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를 요청한 그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가기

우리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최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은 하나님과의 교제이다. 하나님과 교제할 때 우리는 아버지 하나님의 마음과 그 사랑에 접근할 수 있다. 그래서

많이 본 기사

이낙연 국무총리, 교단장들 만나 "동성혼은 시기상조"

이낙연 국무총리가 개신교 주요 교단을 대표하는 교단장들과의 만남에서 "동성혼 개헌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고 국민일보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