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두환 회고록, 5.18 관련 33가지 대목 허위 지적

입력 Aug 07, 2017 06:58 AM KST
junduhwan
(Photo : ⓒ'전두환 회고록' 책 표지)
▲전두환 회고록에 출판·판매 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법원은 전두화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서 5.18 관련 33가지 대목이 모두 허위라고 했다.

전두환 회고록에 출판·판매 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법원은 전두화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서 5.18 관련 33가지 대목이 모두 허위라고 했다.

4일 광주지법 제21민사부(부장판사 박실성)는 전두환 회고록의 내용 중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33가지 대목이 모두 허위라며 전 씨의 회고록이 광주 민주화 운동의 역사를 왜곡하고 그 가치를 폄하한다며 이같이 판단했다.

지난 4월 출판된 전두환 씨의 회고록에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참가한 600명의 시위대가 북한에서 내려온 특수군"이라는 주장이 담겨있다.

앞서 지난 달 5·18 기념재단 등 관련 시민단체들은 전두환 회고록이 역사를 왜곡하고 당사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전 전 대통령을 상대로 판매와 배포를 금지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한신대 학생들과 대화 입장 밝혀

한신대 학내갈등에 대해 개입을 자제하던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장 이재천 총무는 18일 오전 기장인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