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두환 회고록, 5.18 관련 33가지 대목 허위 지적

입력 Aug 07, 2017 06:58 AM KST
junduhwan
(Photo : ⓒ'전두환 회고록' 책 표지)
▲전두환 회고록에 출판·판매 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법원은 전두화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서 5.18 관련 33가지 대목이 모두 허위라고 했다.

전두환 회고록에 출판·판매 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법원은 전두화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서 5.18 관련 33가지 대목이 모두 허위라고 했다.

4일 광주지법 제21민사부(부장판사 박실성)는 전두환 회고록의 내용 중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33가지 대목이 모두 허위라며 전 씨의 회고록이 광주 민주화 운동의 역사를 왜곡하고 그 가치를 폄하한다며 이같이 판단했다.

지난 4월 출판된 전두환 씨의 회고록에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참가한 600명의 시위대가 북한에서 내려온 특수군"이라는 주장이 담겨있다.

앞서 지난 달 5·18 기념재단 등 관련 시민단체들은 전두환 회고록이 역사를 왜곡하고 당사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전 전 대통령을 상대로 판매와 배포를 금지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오늘날의 한국 개신교회와 개혁의 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해에 한국 개신교회가 겪고 있는 병리현상들을 진단하고, 건강하고 신뢰받는 한국 개신교회의 회복을 위해 나름의 처방을 제시

많이 본 기사

박지원 신천지와 반기문 신천지 의혹 우연인가?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신천지 유력 인사와 기념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정치권을 향한 신천지의 집요한 공략이 다시금 드러난 것.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