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예배 시간에 자유한국당 입당 광고가?!

입력 Aug 07, 2017 06:28 PM KST
worship
(Photo : ⓒ베리타스 DB)
▲예배에 참여하고 있는 성도들의 모습.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자유한국당 입당 원서가 교회 예배 시간에 배포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7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예장합동 측 대구 모 대형교회에서 임모 장로는 주일 청년예배 광고 시간을 활용해 자유한국당 입당 원서를 나눠주고 입당을 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입당 원서가 배포되는 과정에서는 대구 지역 특정 정치인의 이름마저 거론된 것으로 알려져 내년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사전 선거운동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사전 불법선거 운동 의혹에 대해 임모 장로는 이 매체에 "교회 사무실에 사전에 양해를 구하고 5분 정도 광고를 했고, 입당 원서를 배포하거나 입당을 직접적으로 권유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A교회 출신 이모 안수집사가 지난 달 당대회에서 최고의원으로 되셨기 때문에 청년들에게 이를 알리고 당에 더 관심을 가져달라고 이야기한 것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또 다시 종교인과세 유예

2018년 1월 시행 예정인 종교인과세가 또 다시 암초를 만났습니다. 종교인과세 유예 법안이 9일 국회에 발의했는데요, 이번에도 총대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메

많이 본 기사

임현수 목사, "종신형 받고부터 고독과의 투쟁 시작"

북한에서 2년 6개월 기간 억류돼 있던 임현수 목사가 석방된 뒤 자신이 담임하던 캐나다 토론토 큰빛교회에서 첫 주일예배를 드렸습니다. 이날 주일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