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비금계곡 평상자리세? 피서객들 울며겨자먹기

입력 Aug 08, 2017 12:06 PM KST

경기도 남양주군 수동면 내방리 비금계곡을 찾은 피서객들이 땅 주인 행세를 하며 평상자리세를 요구하는 식당 업주들의 텃새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매체의 보도에 의하면, 최근 비금계곡을 찾은 피서객들은 식당에서 밥을 시키지 않으면 비금계곡을 따라 있는 평상자리, 아니 평상 옆에 돗자리를 까는 것도 자릿세를 내야하는 처지에 놓인 것으로 전해졌다. 자릿세를 내지 않자니 식당 업주와 다툼을 벌여야 하는데 가족과 피서왔다가 언성 높이며 싸우는 일은 피하기 위해 하는수 없이 지갑을 열고 있다는 후문이다.

대개 평상자리세는 10만원 정도. 자리세를 따로 내지 않고 비금계곡에서 휴양을 즐기려면 자리세 대신에 6만원 상당의 닭, 오골계 백숙 등을 시켜야 한단다. 이 때문에 조리된 음식을 가지고 비금계곡을 찾은 피서객들 중 일부는 울며겨자먹기로 음식을 시켜먹고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피서객들은 평상자리세를 요구하며 불법 영업을 하는 식당 업주 등을 상대로 관계 당국이 불법 상행위 단속 강화 등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한신대 학생들과 대화 입장 밝혀

한신대 학내갈등에 대해 개입을 자제하던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장 이재천 총무는 18일 오전 기장인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