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때 하는 일 목록 살펴보니

입력 Aug 10, 2017 02:06 PM KST
kimsoyoung
(Photo : ⓒ김소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소영 아나운서가 MBC를 퇴사한 가운데 그가 퇴사 후 자신의 SNS에 남긴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9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퇴사 직후 자신이 한 일에 대해 적었다.

김소영 아나운서가 MBC를 퇴사한 가운데 그가 퇴사 후 자신의 SNS에 남긴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9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퇴사 직후 자신이 한 일에 대해 적었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노트북 반납, 휴대폰 명의 변경, 회사 도서관에 책 반납, 사원증도 반납. 막방도 하고, 돌아다니며 인사도 드리고. 은행도 다녀오고, 퇴직금도 확인. 생각했던 것보다 할 일이 많았다. 감정을 추스릴 겨를없이 발령이 나기까지 정신이 없었다. 그새 여름 감기에 걸려 훌쩍이느라 사람들이 보기엔 종종 우는 것 처럼 보였다"고 했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이어 "책상에 쌓인 짐도 너무 많았다. 결심하고 며칠, 그동안 다 들고갈 수 없을 양이었다. 결국 낑낑대며 다 실어 날랐다. 그간 선배들은 왜 밤에 짐을 빼셨던 건지, 이제 나도 그 마음을 알게 되었다"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김소영 아나운서는 "나가는 길에 보니 회사가 새삼스레 참 컸다. 미우나 고우나 매일같이 이 커다란 건물에서 울고 웃었던 시간이 끝났다. 이제는 기억하기 싫은 일들 보다는 이곳에 있는 좋은 사람들을 영원히 기억해야지. 변해갈 조직을 응원하며. 내일부터의 삶이 아직은 도저히 실감이 안 가지만, 인생이 어떻게 풀려가든 행복을 찾아내겠다는 약속을 한다"며 글을 맺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 터져나왔는데

많이 본 기사

이명박 전 대통령, 정현 선수 칭찬했다 구설수 올라

테니스광으로 알려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박 조코비치를 물리친 정현 선수를 격려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여론의 입길에 오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