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영진, 김기덕 감독 논란에 자기 경험담 털어놔

입력 Aug 11, 2017 07:03 AM KST
leeyoungjin
(Photo :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영진이 대본에 없는 베드신을 강요 받았다고 폭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영진은 대본과 당초 계약과는 달리 첫 촬영날 첫 신과 첫 컷이 베드신이었다고 했다. 이영진은 감독이 옥상으로 불러내 완전노출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배우 이영진이 자신도 대본에 없는 베드신을 강요 받았다고 폭로하면서 김기덕 감독 논란에 입장을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이영진은 대본과 당초 계약과는 달리 첫 촬영날 첫 신과 첫 컷이 베드신이었다고 했다. 이영진은 감독이 옥상으로 불러내 완전노출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영진은 상세 계약이 없던 그때 그 시절을 떠올리며 "명확하지 않은 내용 때문에 커지는 해석의 차이가 있다"며 "민감한 사안일수록 철저한 계산 후 완전한 이해 없이는 촬영 자체가 불가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영진은 또 김기덕 감독 강압촬영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영진은 "터질게 터졌다는 이야기가 맞다. 사실 지금 터진 것도 늦게 터졌다는 생각인 든다"고 밝혔다.

한편 이영진이 베드신 강요에 촬영을 거부한 영화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앞서 이영진은 지난 2002년 개봉된 '마법의 성'에서 하차한 일이 있었다. '마법의 성'은 가수 겸 배우 구본승과 배우 강예원이 출연, 파격 베드신을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북미정상회담, 북한 핵보유국 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논평을 발표하고, "북미정상이 70년간 적대·대결을 청산하고 공존·협력으로 전환하는 첫걸음을 뗀 역사적

많이 본 기사

타하루시, '집단 강간놀이'란 보도에 유감 표명

독일 쾰른 집단 성폭력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무슬림의 '타하루시'(Taharrush)가 영문으로 집단 강간놀이(group rape game) 등으로 번역돼 급속도로 확산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