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영진, 김기덕 감독 논란에 자기 경험담 털어놔

입력 Aug 11, 2017 07:03 AM KST
leeyoungjin
(Photo :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영진이 대본에 없는 베드신을 강요 받았다고 폭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영진은 대본과 당초 계약과는 달리 첫 촬영날 첫 신과 첫 컷이 베드신이었다고 했다. 이영진은 감독이 옥상으로 불러내 완전노출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배우 이영진이 자신도 대본에 없는 베드신을 강요 받았다고 폭로하면서 김기덕 감독 논란에 입장을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이영진은 대본과 당초 계약과는 달리 첫 촬영날 첫 신과 첫 컷이 베드신이었다고 했다. 이영진은 감독이 옥상으로 불러내 완전노출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영진은 상세 계약이 없던 그때 그 시절을 떠올리며 "명확하지 않은 내용 때문에 커지는 해석의 차이가 있다"며 "민감한 사안일수록 철저한 계산 후 완전한 이해 없이는 촬영 자체가 불가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영진은 또 김기덕 감독 강압촬영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영진은 "터질게 터졌다는 이야기가 맞다. 사실 지금 터진 것도 늦게 터졌다는 생각인 든다"고 밝혔다.

한편 이영진이 베드신 강요에 촬영을 거부한 영화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앞서 이영진은 지난 2002년 개봉된 '마법의 성'에서 하차한 일이 있었다. '마법의 성'은 가수 겸 배우 구본승과 배우 강예원이 출연, 파격 베드신을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한신대 학생들과 대화 입장 밝혀

한신대 학내갈등에 대해 개입을 자제하던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장 이재천 총무는 18일 오전 기장인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