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수능절대평가...문·이과 통합은 '백지화'

입력 Aug 11, 2017 07:25 AM KST
kbs_0811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수능 특정 과목이 절대평가로 바뀐다. 2021학년도 대입부터 수학능력시험에서 문·이과 공통의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 등 두 과목이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수능 특정 과목이 절대평가로 바뀐다. 2021학년도 대입부터 수학능력시험에서 문·이과 공통의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 등 두 과목이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교육부는 10일 발표한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에서 총 7개 수능 과목 중 4개 과목을 절대평가로 치르는 안과 모든 과목을 절대평가로 치르는 안 등 두 가지 안을 내놓은 바 있다. 현재 수능에서는 영어와 한국사가 절대평가 과목으로 되어 있다. 절대평가는 특정 점수 이상을 얻으면 해당 등급을 얻게 되는 방식이다.

한편 수능절대평가가 수험생 부담을 키울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대학들이 구술고사 등 추가 전형요소를 도입해 변별력 강화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

수능절대평가 찬반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는 공청회 등을 열고 오는 31일 최종 개편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하나님과 거래할 수 없는 이유

하나님은 자족하고 자존하신 분이시기 때문에 인간의 제안에 따라 거래를 하실 필요가 없는 분이시다. 우리는 그분의 조건을 받아들이든지 거부하든지 할 수 있지만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반대 목소리, 갈수록 거세진다

명성교회 관련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7일엔 명성교회 청년부 416명이 세습 반대를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이어 통합교단 목회자들이 세습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