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수능절대평가...문·이과 통합은 '백지화'

입력 Aug 11, 2017 07:25 AM KST
kbs_0811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수능 특정 과목이 절대평가로 바뀐다. 2021학년도 대입부터 수학능력시험에서 문·이과 공통의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 등 두 과목이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수능 특정 과목이 절대평가로 바뀐다. 2021학년도 대입부터 수학능력시험에서 문·이과 공통의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 등 두 과목이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교육부는 10일 발표한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에서 총 7개 수능 과목 중 4개 과목을 절대평가로 치르는 안과 모든 과목을 절대평가로 치르는 안 등 두 가지 안을 내놓은 바 있다. 현재 수능에서는 영어와 한국사가 절대평가 과목으로 되어 있다. 절대평가는 특정 점수 이상을 얻으면 해당 등급을 얻게 되는 방식이다.

한편 수능절대평가가 수험생 부담을 키울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대학들이 구술고사 등 추가 전형요소를 도입해 변별력 강화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

수능절대평가 찬반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는 공청회 등을 열고 오는 31일 최종 개편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 터져나왔는데

많이 본 기사

[기고] 낙심되더라도 절망하지 않을 방법 5가지

낙심과 실망은 모든 사람들이 경험하는 정상적인 감정이다. 그러나 이와 같은 감정이 우리를 절망에 빠지지 않도록 조처를 취해야 한다: 우리는 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