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수능절대평가...문·이과 통합은 '백지화'

입력 Aug 11, 2017 07:25 AM KST
kbs_0811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수능 특정 과목이 절대평가로 바뀐다. 2021학년도 대입부터 수학능력시험에서 문·이과 공통의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 등 두 과목이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수능 특정 과목이 절대평가로 바뀐다. 2021학년도 대입부터 수학능력시험에서 문·이과 공통의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 등 두 과목이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교육부는 10일 발표한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에서 총 7개 수능 과목 중 4개 과목을 절대평가로 치르는 안과 모든 과목을 절대평가로 치르는 안 등 두 가지 안을 내놓은 바 있다. 현재 수능에서는 영어와 한국사가 절대평가 과목으로 되어 있다. 절대평가는 특정 점수 이상을 얻으면 해당 등급을 얻게 되는 방식이다.

한편 수능절대평가가 수험생 부담을 키울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대학들이 구술고사 등 추가 전형요소를 도입해 변별력 강화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

수능절대평가 찬반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는 공청회 등을 열고 오는 31일 최종 개편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북미정상회담, 북한 핵보유국 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논평을 발표하고, "북미정상이 70년간 적대·대결을 청산하고 공존·협력으로 전환하는 첫걸음을 뗀 역사적

많이 본 기사

타하루시, '집단 강간놀이'란 보도에 유감 표명

독일 쾰른 집단 성폭력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무슬림의 '타하루시'(Taharrush)가 영문으로 집단 강간놀이(group rape game) 등으로 번역돼 급속도로 확산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