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경서 교수, 대한적십자사 신임 회장 선출

입력 Aug 11, 2017 07:48 AM KST
parkkyungseo
(Photo : ⓒ베리타스 DB)
▲박경서 동국대 석좌교수가 대한적십자사 신임 회장에 선출됐다. 대한적십자사는 지난 8일 오후 중앙위원회를 열어 박 교수를 임기 3년의 차기 회장으로 선출했다.

박경서 동국대 석좌교수가 대한적십자사 신임 회장에 선출됐다. 대한적십자사는 지난 8일 오후 중앙위원회를 열어 박 교수를 임기 3년의 차기 회장으로 선출했다.

전남 순천 출신인 박경서 신임 회장은 광주일고와 서울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뒤 독일 괴팅겐 게오르크아우구스트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모교인 서울대 재직 중이던 1979년, '크리스천 아카데미' 사건에 연루돼 곤욕을 치르면서 한국을 떠났다.

박경서 신임 회장은 이후 18년 동안(1982-1999) 세계교회협의회(WCC) 아시아국장으로 일했으며, 1988년부터 29차례 북한을 방문했다. 1992년 1월 방북 당시에는 김일성 주석과 만났다. 김대중 정부 때는 초대 국가인권위원회 인권대사를 지냈다. 현재까지 경찰개혁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