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고] 교회여 문을 열어 놓으라, 활짝 !
여성신학자 강호숙 박사

입력 Aug 11, 2017 01:06 PM KST

kanghosuk
(Photo : Ⓒ사진= 지유석 기자 )
▲여성의 시각으로 기독교계 내부의 현안에 활발히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강호숙 박사

교회는 세상 속에서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는 곳이다. 그러나 어느때부터인가 교회에 도난방지 기기가 달리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특정 소수자를 교회 밖으로 내쫓으려 한다. 이런 흐름에 대해 여성신학자 강호숙 박사는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교회가 문을 걸어 잠그기 시작하면서 괴이한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강 박사의 양해를 구해 전문을 싣는다. 편집자 주]

70-80년대에는 교회가 항시 문을 열어놓았다. 고등시절에 학교가기 전에 교회에 잠깐 들러서 기도했고, 학교에서 집으로 오기 전에 교회로 가서 간절히 울면서 기도하곤 했다. 어떤 때는 갑자기 교회를 깨끗이 하고 싶어서 혼자 열심히 청소하기도 했다. 내 중고등시절에 다녔던 교회는 아담하고 소박하였다. 그 당시 교회는 언제나 들러 기도할 수 있도록 열려있었다.

그런데 교회들이 커지고 비싼 음향장비와 피아노, 냉방기 등이 구비되면서 점차 교회는 도둑들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문을 닫게 되었다. 물론 오늘날은 교회가 문 열어 놓았다고 혼자 들어가 기도하기도 무서운 세상이 되어버렸지만 말이다.

안타까운 건 하나님은 항상 문 열어 놓으시고 언제든 돌아오라고 기다리는 분이신데, 오늘날 교회는 자신들만을 위한 교리와 신학의 담벼락을 높이 쌓아 문을 꽁꽁 닫아버렸다는 것이다. 보수교회는 여성에게 절대 허락하지 않는 강대상으로 벽을 쌓고, 문제제기하는 자들을 교권의 이름으로 내쳤으며, 가난하거나 별 볼일 없다고 여기는 자들을 교회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가차없이 짓밟아 버리게 되었다.

오늘날 교회가 단편적이거나 소소한 것들에서도 사람들을 내치고 차별하고 혐오하면서 문을 꽁꽁닫는 모습을 보면서 왜 여리고성이 생각나며, 회칠한 무덤이 생각나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교회가 문을 걸어 잠그기 시작하면서부터 이상한 현상이 나오기 시작했다. 남성 목회자들이 그 안에 있는 여성들을 맘대로 성추행하기 시작했으며, 교회재정을 함부로 사용하면서 강도짓을 하고, 교회를 아들에게 물려주면서 주식회사 회장노릇을 하기도 하며, 학력을 속여 교인들의 눈과 귀를 홀리기까지 한다는 것이다. 설상가상 목사들끼리 담합하여 교단적으로 이런 성추행범과 강도와 사기꾼들을 오히려 든든히 지켜주고 있음이다.

도둑이 밖에 있는 줄 알고 이래저래 문을 닫기 시작한 교회들이 직면한 세상은 아뿔사! 큰 도둑들이 다 교회 안에서 기생하며 이젠 교단에서 힘을 행사하는 무리들로 돌변했음을 보게 된다.

교회여! 이젠 안의 도둑들이 들통나도록 문을 열어놔야 할 것같다. 문을 열어야 새로운 공기도 유입되고 많은 사람들의 의견이 수렴되어 합리적인 의사소통이 이뤄지지 않겠는가!

고인 물이 썩듯이 닫힌 교회는 부패와 타락으로 썩게 마련인 것을 왜 모르는가!

교회여! 항상 문을 열고 계시는 하나님께서 생각의 문, 성별의 문, 위계의 문, 사변적인 교리와 신학의 문을 열라고 호통치는 소리가 들리지 않은가!

교회여, 문을 열어 놓으라. 활짝!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또 다시 종교인과세 유예

2018년 1월 시행 예정인 종교인과세가 또 다시 암초를 만났습니다. 종교인과세 유예 법안이 9일 국회에 발의했는데요, 이번에도 총대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메

많이 본 기사

임현수 목사, "종신형 받고부터 고독과의 투쟁 시작"

북한에서 2년 6개월 기간 억류돼 있던 임현수 목사가 석방된 뒤 자신이 담임하던 캐나다 토론토 큰빛교회에서 첫 주일예배를 드렸습니다. 이날 주일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