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장겸 사장, 급작스레 꼬리 내렸다고?!"

입력 Aug 11, 2017 08:35 PM KST
mbc
(Photo : ⓒ송일준 PD 페이스북 갈무리)
▲송일준 MBC PD 협회장이 지난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MBC 블랙리스트 관련 회사 성명을 공유하며 "김장겸, 급작스레 꼬리를 내리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송일준 MBC PD 협회장이 지난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MBC 블랙리스트 관련 회사 성명을 공유하며 "김장겸, 급작스레 꼬리를 내리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송일준 협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체불명의 문건에 법적 처벌 운운하더니 (김장겸 사장이)급작스레 꼬리를 내렸다"면서 "문건 작성자를 찾아냈다며 회사질서 문란으로 처벌하겠단다"고 운을 뗐다.

송일준 협회장은 이어 "범죄 피해자인 영상기자회까지 포함하는 진상조사단도 꾸리겠단다. 세상에, 범죄자와 피해자가 함께 진상조사를 하는 경우라니. 머리털 나고 들어보질 못했다"면서 "수사기관이 할 일이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송일준 협회장은 "시트콤에서 제 뺨을 때리며 잘못했다고 사과하는 장면이 떠오른다. 막장 블랙코미디의 악역 출연진 김장겸 일당. 우왕좌왕 지리멸렬이다. 가련하다.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인간의 운명"이라며 글을 맺었다.

앞서 MBC 문화방송은 같은 날 블랙리스트 관련 성명을 발표했다. MBC는 성명에서 "특정인이 작성한 이 문건은 구성원 내부의 화합을 해치고 직장 질서를 문란 시킨 중대한 행위"라며 "회사는 그동안 내부 화합과 사기 진작, 경쟁력 제고를 위해 내부의 편 가르기와 구성원간의 상호 비방, 매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해왔다.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엄중하게 대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한신대 학생들과 대화 입장 밝혀

한신대 학내갈등에 대해 개입을 자제하던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장 이재천 총무는 18일 오전 기장인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