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새희망씨앗 사기...기부금 어디에 썼나 보니

입력 Aug 12, 2017 04:04 AM KST

# 새희망씨앗 사기

child_01
(Photo : )

사단법인 새희망씨앗 사기 행각이 드러나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새희망씨앗 회장과 간부들이 최근까지 불우한 아동을 돕는다며 걷은 128억원의 기부금을 당초 목적대로 사용하지 않고 이를 착복 자기들의 배를 불린 사기 행각이 드러난 것이다.

11일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상습사기·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새희망씨앗 회장 윤모(54·남) 씨와 대표 김모(37·여)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2014년부터 현재까지 새희망씨앗과 교육 콘텐츠 판매업체를 함께 운영하며 4만9000여 명으로부터 기부금 128억원을 모금해 이를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 기부금이 원래 용도로 사용된 것은 2억원 안팎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지능범들 답게 치밀하게 후원금을 받고 기부금 영수증까지 발행하며 사기 행각을 벌여왔으며 기부금을 이용해 고급 외제차를 사거나 해외여행 을 즐기는 등 호화생활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 터져나왔는데

많이 본 기사

이명박 전 대통령, 정현 선수 칭찬했다 구설수 올라

테니스광으로 알려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박 조코비치를 물리친 정현 선수를 격려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여론의 입길에 오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