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새희망씨앗 사기...기부금 어디에 썼나 보니

입력 Aug 12, 2017 04:04 AM KST

# 새희망씨앗 사기

child_01
(Photo : )

사단법인 새희망씨앗 사기 행각이 드러나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새희망씨앗 회장과 간부들이 최근까지 불우한 아동을 돕는다며 걷은 128억원의 기부금을 당초 목적대로 사용하지 않고 이를 착복 자기들의 배를 불린 사기 행각이 드러난 것이다.

11일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상습사기·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새희망씨앗 회장 윤모(54·남) 씨와 대표 김모(37·여)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2014년부터 현재까지 새희망씨앗과 교육 콘텐츠 판매업체를 함께 운영하며 4만9000여 명으로부터 기부금 128억원을 모금해 이를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 기부금이 원래 용도로 사용된 것은 2억원 안팎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지능범들 답게 치밀하게 후원금을 받고 기부금 영수증까지 발행하며 사기 행각을 벌여왔으며 기부금을 이용해 고급 외제차를 사거나 해외여행 을 즐기는 등 호화생활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또 다시 종교인과세 유예

2018년 1월 시행 예정인 종교인과세가 또 다시 암초를 만났습니다. 종교인과세 유예 법안이 9일 국회에 발의했는데요, 이번에도 총대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메

많이 본 기사

임현수 목사, "종신형 받고부터 고독과의 투쟁 시작"

북한에서 2년 6개월 기간 억류돼 있던 임현수 목사가 석방된 뒤 자신이 담임하던 캐나다 토론토 큰빛교회에서 첫 주일예배를 드렸습니다. 이날 주일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