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양동근, 조이 아픈 기억에 부성애 눈물

입력 Aug 12, 2017 04:05 PM KST
yangdongkeun
(Photo : ⓒ양동근 인스타그램)
▲양동근, 조이, 준서가 함께 찍은 사진(우).

1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서는 병만족의 생존을 위한 사투가 그려진 가운데 양동근의 눈물이 이목을 끌었다. 코모도 섬 순찰에서 병만족 김병만은 양동근에게 대나무로 불씨를 피우는 법을 알려주고 불씨를 살려나가게 했다.

김병만은 "아이 셋이지. 애기 달래듯 살살 흔들면 된다"고 조언했고 이에 양동근은 여는때 처럼 족장의 설명을 잘 이해하여 능숙한 손 놀림으로 불씨를 살려 나갔다.

그러나 양동근은 말없이 불씨를 흔들다가 이내 주저앉아 오열했다. 이에 당황한 김병만, 조정식은 말없이 양동근의 눈물이 그치기를 기다렸다.

양동근은 "원래 '정글의 법칙' 뉴질랜드 촬영을 가기로 했다. 출발을 앞두고 조이가 사고가 났다. (둘째 딸의) 사고 때문에 촬영을 못 갔다. 조이가 질식 했었다"고 말했다.

양동근은 "내가 조이를 안았을 때 아이 숨이 끊어졌었다. 불씨를 흔들면 안에 빨간불이 피어오르잖나. 그때 조이 축 쳐져 있던 게 생각나더라. 당시 아내가 무너졌다. 나도 너무 울고 싶었지만 울 수 없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았다.

양동근은 "이후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족과 더 화목할 수 있게 도와준 시간이다"고 남다른 가족애를 나타냈다. 현재 양동근 딸 조이는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기장 총회, 한신대 학생들과 대화 입장 밝혀

한신대 학내갈등에 대해 개입을 자제하던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장 이재천 총무는 18일 오전 기장인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