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유병언 시신 신고자 1억 보상 요구했지만...

입력 Aug 14, 2017 08:54 AM KST
byungun
(Photo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유병언 시신을 발견한 신고자 국가를 상대로 보상금 일부를 지급해 달라는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신고자가 당시 시신이 유병언이라는 것을 알지 못했던 점을 이유로 들었다.

유병언 시신을 발견한 신고자 국가를 상대로 보상금 일부를 지급해 달라는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신고자가 당시 시신이 유병언이라는 것을 알지 못했던 점을 이유로 들었다.

3년 전 세월호 실소유주이자 구원파 핵심인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변사체를 발견한 매실밭 주인 박 모씨는 자신의 밭 한쪽에 쓰러져 있는 유씨의 시신을 발견해 112에 신고한 바 있다. 이후 한달 뒤 국과수 부검 결과 유병언이라고 밝혀진 것.

당시 유병언 검거 난항에 경찰은 신고보상금 5억 원끼지 내건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하나님과 거래할 수 없는 이유

하나님은 자족하고 자존하신 분이시기 때문에 인간의 제안에 따라 거래를 하실 필요가 없는 분이시다. 우리는 그분의 조건을 받아들이든지 거부하든지 할 수 있지만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반대 목소리, 갈수록 거세진다

명성교회 관련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7일엔 명성교회 청년부 416명이 세습 반대를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이어 통합교단 목회자들이 세습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