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연세대. 주기철 목사에 명예졸업증서 수여

입력 Aug 25, 2017 01:33 PM KST
jukichul_1225
(Photo : ⓒ사진제공= 홍성사)
▲"일사각오" 주기철 목사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가 25일 오전 11시 교내 대강당에서 2017년 8월 학위수여식을 개최하면서, 일제의 신사참배 강요와 온갖 고문 속에서도 끝까지 뜻을 굽히지 않은 고(故) 주기철 목사에게 명예졸업증서를 수여했다.

고 주기철 목사는 1916년 4월 연희전문학교(연세대학교의 전신) 상과에 입학했다. 신사참배 강요를 거부하다 일제의 고문으로 인해 1944년 4월 21일 순교했다.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됐다. 연세대는 "대한민국의 독립과 민족의 경제적 자립에 헌신한 고인의 애국정신을 기려 이번 학위수여식에서 명예졸업증서를 수여했다"고 전했다.

한편 학사 1,213명, 석사 1,421명, 박사 366명, 연구과정 4명, 총 3,004명이 졸업할 예정이다. 이번 학기 학부 최우등 졸업자는 12명이 선정됐다. 그중 사회학과 13학번 김진영 학생이 1급 시각장애를 딛고 최우등 졸업자로 선정되며 장애학생 최초의 최우등 졸업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미래가 불확실할 때 묵상할 구절 13개

이 세상에서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우리들 중 어느 누구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지 않으면 안정된 삶을 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안정감을 느끼는 순간에

많이 본 기사

“존재의 다양성은 차별과 배제 이유 될 수 없다”

예장통합, 예장합동 등 개신교계 주요 교단들이 지난 총회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배제를 법제화하는 결의를 통과시킨 가운데 한국여성신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