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세현 전 장관 대북 정책은?! "호랑이 굴 들어가야"

입력 Sep 09, 2017 12:04 AM KST
jungsehyun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북한 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강경 정책을 우려하며 쓴소리까지 마다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북한 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강경 정책을 우려하며 쓴소리까지 마다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세현 전 장관은 7일 오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정부의 대북 강경책의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북한의 일거수일투족에 대해 맞대응 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주장이다.

특히 정 전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일본 총리처럼 돼 가고 있다"고 비판하며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대북 원유공급 중단을 언급한 데에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정 전 장관은 남한의 대북 대응 수위는 중간 정도여야 한다며 한국 외교부가 유엔 대북제제를 선도하는 모습은 모양새가 좋아 보이지 않는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한편 정세현 전 장관은 지난 7월 27일 오후 2시 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열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화해통일위원회 정책협의회 세미나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환경과 출로"을 주제로 강연을 한 바 있다.

당시 정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도 이런 상황일수록 대북특사 파견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 북한의 대미 대남 도발을 줄이기 위해서는 장외 압박전술만 쓰지 말고 '호랑이 굴'에 들어가서 담판을 해야 한다. 미국이 대북압박을 고집한다면, 그 역할을 미국에 맡기고 우리는 대화를 시도해야 하는 것이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지라도 협상부터 시작하는 것이 비핵화와 평화조약 체결이라는 출구로 우리를 안내할 것이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미래가 불확실할 때 묵상할 구절 13개

이 세상에서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우리들 중 어느 누구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지 않으면 안정된 삶을 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안정감을 느끼는 순간에

많이 본 기사

“존재의 다양성은 차별과 배제 이유 될 수 없다”

예장통합, 예장합동 등 개신교계 주요 교단들이 지난 총회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배제를 법제화하는 결의를 통과시킨 가운데 한국여성신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