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미국 허리케인 어마 경로…예상진로 50만명 피난길

입력 Sep 09, 2017 04:53 AM KST
uma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주말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 상륙을 앞두고 있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는 어마어마한 피난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말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 상륙을 앞두고 있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는 어마어마한 피난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허리케인 어마가 미국 플로리다주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50만 명이 피난길에 올랐다.

허리케인 어마 풍속은 최고 수준 5등급을 기록하고 있다. 앞서 허리케인 어마가 할퀴고 간 카리브해 작은 나라 앤티카바부다에서는 주택 90%가 파괴됐다.

허리케인 어마의 위력을 실감한 플로리다주 주민 50만 명은 피난길에 올랐고 이에 대형 마트 생필품이 동이 나고 주유소도 기름을 채우려는 주민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