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최영미 시인, 호텔 무료 요청 논란 이유는?!

입력 Sep 10, 2017 07:48 PM KST

최영미 시인이 특급호텔에 수영장이 딸린 룸을 빌려달라는 진지한 제안을 해 주목을 받고 있다. 최영미 시인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월세집 계약 만기 소식을 전하며 이사 생활에 "이사라면 지긋지긋하다"고 운을 뗐다.

최영미 시인은 이어 "고민하다 번뜩 평생 이사를 가지 않고 살 수 있는 묘안이 떠올랐다"면서 "제 로망이 미국시인 도로시 파커처럼 호텔에서 살다 죽는 것. 서울이나 제주의 호텔에서 내게 방을 제공한다면 내가 홍보 끝내주게 할 텐데. 내가 죽은 뒤엔 그 방을 '시인의 방'으로 이름붙여 문화상품으로 만들 수도 있지 않나"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영미 시인은 실제로 모 호텔에 측에 보낸 이메일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최영미 시인은 "저는 A호텔의 B레스토랑을 사랑했던 시인 최영미입니다. 제안 하나 하려구요. 저는 아직 집이 없습니다. 제게 A호텔의 방 하나를 1년간 사용하게 해주신다면 평생 홍보대사가 되겠습니다"라는 이메일 내용을 전했다.

덧붙여, 최영미 시인은 "갑작스런 제안에 놀라셨을텐데, 장난이 아니며 진지한 제안임을 알아주시기 바랍니다"라고도 했다. 특급 호텔에서 1년간 룸을 제공해 주면 호텔의 홍보대사로 활약하겠다는 내용이었다.

문제될 것이 없어 보이는 최영미 시인의 해당 제안 내용이 논란이 된 이유는 마지막에 최 시인이 남긴 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해당 페이스북 글에서 마지막으로 그녀는 "그냥 호텔이 아니라 특급호텔이어야 하구요. 수영장 있음 더 좋겠어요. 아무 곳에서나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지 않나"라고 적었다. 잦은 이사와 주거 형편이 열악한 서민들에게는 자칫 모욕감을 줄 수 있는 발언이기 때문이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최영미 시인이 해당글이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미래가 불확실할 때 묵상할 구절 13개

이 세상에서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우리들 중 어느 누구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지 않으면 안정된 삶을 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안정감을 느끼는 순간에

많이 본 기사

“존재의 다양성은 차별과 배제 이유 될 수 없다”

예장통합, 예장합동 등 개신교계 주요 교단들이 지난 총회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배제를 법제화하는 결의를 통과시킨 가운데 한국여성신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