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바로잡습니다] 박진성 시인 관련 정정보도

입력 Sep 11, 2017 01:40 PM KST

본지는 2016년 10월 23일 온라인 판에 보도한 「박진성 시인, "너는 색기가 도는 얼굴이다" 공개 사과」기사 중 '미성년자 성추행' 등은 사실과 다르거나 박진성 시인과 관련 없는 내용이 담겨 있어 이를 바로잡습니다. 당사자께 사과드립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미래가 불확실할 때 묵상할 구절 13개

이 세상에서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우리들 중 어느 누구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지 않으면 안정된 삶을 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안정감을 느끼는 순간에

많이 본 기사

“존재의 다양성은 차별과 배제 이유 될 수 없다”

예장통합, 예장합동 등 개신교계 주요 교단들이 지난 총회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배제를 법제화하는 결의를 통과시킨 가운데 한국여성신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