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최영미 시인, 호텔 객실 공짜 투숙 제안…왜 논란일까?

입력 Sep 11, 2017 02:01 PM KST
hotel
(Photo : ⓒ서교동 A호텔 홈페이지 갈무리)
▲최영미 시인이 수영장이 딸린 특급호텔인 서교동 모 호텔에 공짜 투숙 제안을 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해명에 나섰다. 최영미 시인은 공짜 투숙 제안이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 수영장이 딸린 서교동 모 호텔 전경.

최영미 시인이 서울 서교동의 한 호텔에 1년간 공짜 객실을 요구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최영미 시인은 재차 호텔측에 보낸 이메일 내용을 공개하며 "무료로 방을 달라고 요청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최영미 시인은 10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평생 누구에게도 공짜로 뭘 달라고 요구한 적 없다"면서 "너무 고지식하게 살아 지금 가난해진 건데...기가 막히다. A 호텔에 장기 투숙할 생각, 지금 없다"고 분명히 했다.

다른 글에서도 최영미 시인은 호텔 투숙 제안에 대한 '댓가'를 지불할 의사가 있었음을 밝혔다. 공짜 객실 투숙 요구를 한 적이 없다고 재차 강조한 것. 최영미 시인은 "처음엔 홍보해주고, 시 낭송 등 서비스 제공하고 그 댓가로 투숙을 생각했다"며 "내가 (호텔을)홍보 해주고, 매주 시 낭송하면 한달 방값이 되고도 남는다 생각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최영미 시인은 "그래도 남들이 갑질이다 난리칠지 모르니, 호텔에 상징적으로 한달에 얼마라도 주어야겠다고 생각했지요. 그래서 방 보자고 한 것"이라고 했다.

최영미 시인은 그러면서 "다들 정신차립시다. 이번 사태로 새삼 깨달았어요. 한국사람들은 울 줄은 아는데, 웃을 줄은 모르는 것같네요. 행간의 위트도 읽지 못하고"라며 "내가 내 집만 있었더라면 이런 수모 당하지 않는데..."라고 적었다.

앞서 최영미 시인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월세집 계약 만기 소식을 전하며 이사 생활에 "이사라면 지긋지긋하다"며 호텔 객실 투숙 제안 소식을 전해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최영미 시인은 "고민하다 번뜩 평생 이사를 가지 않고 살 수 있는 묘안이 떠올랐다"면서 "제 로망이 미국시인 도로시 파커처럼 호텔에서 살다 죽는 것. 서울이나 제주의 호텔에서 내게 방을 제공한다면 내가 홍보 끝내주게 할 텐데. 내가 죽은 뒤엔 그 방을 '시인의 방'으로 이름붙여 문화상품으로 만들 수도 있지 않나"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영미 시인은 실제로 모 호텔에 보낸 이메일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최영미 시인은 "저는 A호텔의 B레스토랑을 사랑했던 시인 최영미입니다. 제안 하나 하려구요. 저는 아직 집이 없습니다. 제게 A호텔의 방 하나를 1년간 사용하게 해주신다면 평생 홍보대사가 되겠습니다"라는 이메일 내용을 전했다.

덧붙여, 최영미 시인은 "갑작스런 제안에 놀라셨을텐데, 장난이 아니며 진지한 제안임을 알아주시기 바랍니다"라고도 했다. 특급 호텔에서 1년간 룸을 제공해 주면 호텔의 홍보대사로 활약하겠다는 내용이었다.

문제될 것이 없어 보이는 최영미 시인의 해당 제안 내용이 논란이 된 이유는 마지막에 최 시인이 남긴 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해당 페이스북 글에서 마지막으로 그녀는 "그냥 호텔이 아니라 특급호텔이어야 하구요. 수영장 있음 더 좋겠어요. 아무 곳에서나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지 않나"라고 적었다. 잦은 이사와 주거 형편이 열악한 서민들에게는 자칫 모욕감을 줄 수 있는 발언이기 때문이다.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최영미 시인의 해당글이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오늘날의 한국 개신교회와 개혁의 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해에 한국 개신교회가 겪고 있는 병리현상들을 진단하고, 건강하고 신뢰받는 한국 개신교회의 회복을 위해 나름의 처방을 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