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부산 폭우...부산 날씨에 곳곳 침수

입력 Sep 11, 2017 08:30 PM KST
busan_0911
(Photo : ⓒSNS 해당 게시물 갈무리)
▲부산 날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집중호우 속에서 부산에서는 곳곳에서 휴교와 침수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오늘 11일 남부지방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남부지방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폭우가 쏟아진 부산 날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부산 날씨는 현재 호우 특보와 강풍 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1.5mm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이 같은 날씨로 부산에서는 곳곳에서 휴교와 침수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11일 현재(오전 6시 20분 기준) 충청도와 남부지방을 중심 호우특보 발효중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며 " 오늘 오후까지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유의 바란다"고 예보했다.

지난 10일 밤부터 11일 06시 현재까지 강수량은 욕지도(통영) 115.5mm 삼각봉(제주) 90.0mm 어청도(군산) 89.0mm 소리도(여수) 87.0mm 세종금남 64.5mm 보령 62.6 mm 거제 57.0 mm 부여 55.5mm 부산 40~69mm다.

기상청은 비는 오후에 서쪽지방에서 그치기 시작해서 밤에는 대부분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비가 오면서 평년보다 선선해 서울의 낮 기온 26도, 전주 25도, 대구 26도로 어제보다 낮을 전망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서적 아나뱁티스트운동의 태동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관료후원적 종교개혁가들에 가려진 초창기 성서적 아나뱁티스트들의 개혁적 활동에 주목하면서 이들이 태동하게 된 과정과 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