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강원랜드, 빽 앞세운 신입사원 채용 논란

입력 Sep 12, 2017 06:40 AM KST
kangwonland
(Photo : ⓒ강원랜드 홈페이지 갈무리)
▲강원랜드가 빽을 앞세운 신입사원 채용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2년부터 1년간 뽑은 신입사원 채용 내부 감사에 착수한 강원랜드는 합격자 95%가 외부 청탁을 받은 '별도 관리 대상'이었음이 드러났다고 JTBC가 전했다.

강원랜드가 빽을 앞세운 신입사원 채용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2년부터 1년간 뽑은 신입사원 채용 내부 감사에 착수한 강원랜드는 합격자 95%가 외부 청탁을 받은 '별도 관리 대상'이었음이 드러났다고 JTBC가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강원랜드는 지난 2012년 일반 사무와 카지노, 호텔 부문 등에서 모두 518명을 채용했는데 이 중 493명이 외부 청탁과 관련이 있는 인물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보도에 강원랜드는 해명자료를 내고 미개한 범죄라며 외부 부정 청탁 채용 비리를 인정했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평화의 집'에서 만난 남북 정상

남북정상회담의 중계를 보면서 만남과 대화의 가치를 다시금 깨우쳤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남북의 만남과 대화를 통해서 이루어야 한다. 그 과정을 통해 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