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지원, 김이수 부결 교각살우 해명까지 나서

입력 Sep 12, 2017 06:54 AM KST
parkjiwon_0411
(Photo : ⓒ다음카페 '안철수와 새정치' 갈무리)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소식에 "교각살우"라는 사자성어를 써가며 자신의 심경을 표현한 것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소식에 "교각살우"라는 사자성어를 써가며 자신의 심경을 표현한 것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앞서 박지원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구무언입니다. 교각살우?"라고 적은 바 있다. 다양한 해석의 여지를 남긴 그의 표현을 두고 일각에서는 야당이 청와대와 야당을 견제하려다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로 이해했다.

이에 박지원 의원은 "저의 페이스북 '교각살우' 의미는 청와대에서 박성진 류영진씨 등을 살리려다 김이수 후보자가 부결되었다는 말"이라며 "이번 부결은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위한 국민의 엄중한 경고"라고 설명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어 "대통령께서는 미세한 분석보다는 취임초 취임사, 5.18 기념사, 테이크아웃 커피들고 와이셔츠로 참모들과 청와대에서 소통하는 모습으로 돌아가라는 경고"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지원 의원은 "청와대의 신경질적인 반응, 여당의 국민의당 탓, 안철수, 호남 운운하면 안된다"라며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오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협치의 시대를 열라는 국민의 명령을 생각하는 기회로 삼아야 성공한다"고 했다.

한편 교각살우(矯角殺牛)는 소의 뿔을 바로잡으려다가 소를 죽인다는 것을 뜻한다. 통상적으로 결점이나 흠을 고치려다가 그 정도가 지나쳐 오히려 일을 그르치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로 잘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를 때 할 일 7가

무엇을 해야 할지 막막할 때 신앙인이라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 여전히 알지 못할 때 몇 가지 방안들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우리는 성령의 동행을 믿

많이 본 기사

수원교구 울지마 톤즈 성폭력 가해자 신부 '정직'

종교계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들풀 처럼 번지고 있는 가운데 도덕성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있는 성직자의 성추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