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신대 이사회 연규홍 교수 신임 총장 선임, 문제는 없나?
12일 이사회 결정.... 학내 구성원 반발해 새로운 갈등 예고

입력 Sep 12, 2017 08:04 PM KST
hanshin
(Photo : ⓒ 한신대홍보팀)
한신대 이사회는 12일 대전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어 연 교수를 신임 총장으로 선임했다.

한신대학교 새총장에 연규홍 교수가 선임됐다. 한신대 이사회는 12일 대전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신대는 지난 해 3월부터 신임 총장 선임을 둘러싸고 학내 갈등으로 몸살을 앓아왔다. 그러나 벌써부터 학내 구성원 일각에선 연 총장 서리의 자질문제와 절차상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학내 구성원 A씨는 "연 교수는 일찍부터 논문표절 의혹을 받아왔다. 곧 논란이 불거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구성원 B씨는 "한신대 이사회의 연 총장 선임은 사퇴한 이극래 전 이사장 후임이 정해지지 않은 채 대행 체제로 이뤄졌다. 절차상 하자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오는 19일 경주에서 열리는 제102회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에서 인준을 받으면 연 총장 서리는 총장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그러나 그의 자질을 두고 잡음이 일고 있어 통과를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더구나 학내 구성원들이 반발하고 나서 총장 선임을 둘러싼 한신대의 내홍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