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중로 국회의원, 강경화 "하얀 머리" 발언 논란

입력 Sep 13, 2017 06:28 AM KST
kimjoongro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김중로 국회의원(국민의당)이 1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난데없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하얀머리"를 언급했다가 논란을 산 가운데 끝내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중로 국회의원(국민의당)이 1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난데없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하얀머리"를 언급했다가 논란을 산 가운데 끝내 사과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중로 의원은 강경화 장관에게 "하얀 머리 멋있습니다. 여자분들이 지금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답니다. 그렇게 인기가 좋습니다. 저도 좋아합니다. 외교가 그렇게 잘 돼야지요. 많은 사람이 좋아하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민주당 의원들이 "여성 비하"라며 사과를 요구했고, 김 의원은 그렇지 않다면서 "사과 할 일이 없습니다. 정신 차리세요! 사과할 일 하나도 없습니다. 집에 가서 반성하세요 사과할 일이 있는가"라고 맞받아쳤다.

한편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이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김중로 의원은 오늘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강 장관에게 한 머리색 관련 언급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당사자인 강 장관에게 사과했고 강 장관은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질문을 해주셨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답했음을 알려드린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를 때 할 일 7가

무엇을 해야 할지 막막할 때 신앙인이라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 여전히 알지 못할 때 몇 가지 방안들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우리는 성령의 동행을 믿

많이 본 기사

수원교구 울지마 톤즈 성폭력 가해자 신부 '정직'

종교계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들풀 처럼 번지고 있는 가운데 도덕성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있는 성직자의 성추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