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중로 국회의원, 강경화 "하얀 머리" 발언 논란

입력 Sep 13, 2017 06:28 AM KST
kimjoongro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김중로 국회의원(국민의당)이 1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난데없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하얀머리"를 언급했다가 논란을 산 가운데 끝내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중로 국회의원(국민의당)이 1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난데없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하얀머리"를 언급했다가 논란을 산 가운데 끝내 사과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중로 의원은 강경화 장관에게 "하얀 머리 멋있습니다. 여자분들이 지금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답니다. 그렇게 인기가 좋습니다. 저도 좋아합니다. 외교가 그렇게 잘 돼야지요. 많은 사람이 좋아하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민주당 의원들이 "여성 비하"라며 사과를 요구했고, 김 의원은 그렇지 않다면서 "사과 할 일이 없습니다. 정신 차리세요! 사과할 일 하나도 없습니다. 집에 가서 반성하세요 사과할 일이 있는가"라고 맞받아쳤다.

한편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이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김중로 의원은 오늘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강 장관에게 한 머리색 관련 언급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당사자인 강 장관에게 사과했고 강 장관은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질문을 해주셨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답했음을 알려드린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미래가 불확실할 때 묵상할 구절 13개

이 세상에서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우리들 중 어느 누구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지 않으면 안정된 삶을 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안정감을 느끼는 순간에

많이 본 기사

“존재의 다양성은 차별과 배제 이유 될 수 없다”

예장통합, 예장합동 등 개신교계 주요 교단들이 지난 총회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배제를 법제화하는 결의를 통과시킨 가운데 한국여성신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