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영훈 목사 초청 러시아 페름 대성회
러시아 오순절교단들과 적극적 교류협력 약속, 2019년 성회도 초청 받아

입력 Sep 14, 2017 02:08 PM KST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초청 러시아 페름 대성회가 9월 7일(목)-8일(금) 양일간 러시아 페름에 위치한 새언약교회(담임목사 에두아르드 그라벤카)에서 개최됐다. 이번 성회는 새언약교회의 창립 기념과 함께 러시아 부흥을 목적으로 개최됐으며, 교파를 초월해 목회자들과 성도들 3천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7일, 개회예배에서 이영훈 목사는 사도행전 3장 1-8절을 본문으로 설교했다. 이 목사는 러시아가 1천 년의 역사를 가진 세계적인 기독교 국가라고 설명하면서, "러시아 교회의 부흥을 위해서는 기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한국 교회가 비록 러시아 교회에 비해 역사는 짧지만 큰 부흥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1,000만 성도들의 강력한 기도 때문이다. 러시아의 교회들이 부흥하기 원한다면 기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나아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과 보혈 그리고 하나님의 말씀에 강한 능력이 있다"면서, 감기 바이러스가 심장에 들어가 중환자실에 입원했던 여학생이 어머니의 '절대 감사와 절대 긍정의 믿음'을 통해 치유된 사례를 증거했다. 설교 후에 이 목사는 러시아 복음화와 러시아 교회의 부흥을 위해 참석자들과 간절히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새언약교회의 에두아르드 그라벤카 목사는 러시아복음주의교단(오순절)의 총회장이다. 그는 러시아 교회가 지금까지 부흥 발전할 수 있었던 이유를 1992년 개최되었던 조용기 목사의 모스크바 대성회로 파악하고, "앞으로도 러시아 교회의 부흥을 위해서 이영훈 목사와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지속적인 기도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성회에 앞서 6일, 이영훈 목사는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에서 러시아복음주의교단 관계자들과 만나 환담했다. 레디슨 블루 호텔에서 진행된 이날 회동에는 총회장 랴호프스키 세르게이 바실예비치 목사(하나님의교회 담임)를 비롯하여 부총회장 매츠 율라 이스호엘 목사(생명의말씀교회 담임) 등이 함께 했다. 이 모임에서 이 목사는 "21세기는 성령의 시대로 성령운동하는 오순절교회들이 전 세계적으로 부흥하고 있다"며 러시아도 오순절교단들을 중심으로 큰 부흥의 역사가 있을 것이라고 예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러시아 교회의 부흥을 위해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비롯한 한국 교회와의 상호협력이 필수적이라는 데에 뜻을 같이 했다.

이에 대해 총회장 랴호프스키 목사는 "한국 교회와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러시아 교회들이 크게 부흥하길 소망한다"고 말하면서 이영훈 목사에게 2019년 다시 러시아를 방문, 성회를 인도해줄 것을 요청했다.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여성과 남성은 ‘인간됨'을 이루는 상호보완적인 존재"

강 박사의 외모는 부드러운 인상을 풍긴다. 그러나 속사람은 정반대다. 아마도 인생 이력과 신학자의 길을 택한 여성으로서 겪어야 하는 편견이 속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