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대북지원, 800만 달러 인도적 지원 이뤄질까?

입력 Sep 15, 2017 07:39 AM KST
northkorea_0915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정부가 북한에 인도적 차원에서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유엔이 추진 중인 북한 모자보건지원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압박이라는 정치적 상황과는 무관하게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추준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정부가 북한에 인도적 차원에서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유엔이 추진 중인 북한 모자보건지원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압박이라는 정치적 상황과는 무관하게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추준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UN 대북제재 결의가 채택된 지 이틀 만에 나온 대북지원 검토 방안이라 대북 압박을 강조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등 정부 야당들은 지금은 대북 지원을 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을 보였다. 일본 역시 대북 압력을 훼손하는 행동은 피할 필요가 있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오는 21일 남북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최종 지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평화의 집'에서 만난 남북 정상

남북정상회담의 중계를 보면서 만남과 대화의 가치를 다시금 깨우쳤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남북의 만남과 대화를 통해서 이루어야 한다. 그 과정을 통해 남과